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군공항 주변지역 고도제한 완화’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2.07.18  17:39:37

공유
default_news_ad2

- 평택시, 원도심 균형발전 위한 고도제한 완화 용역 착수

평택시청 전경(사진 평택시청)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7월 6일 고도제한 완화 목적의 ‘평택시 군공항 비행안전영향 검토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의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착수보고회에 평택시장, 평택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고도제한 완화 추진단, 지역 시의원과 자문위원들이 참석하여 고도제한 완화를 통한 구도심 활성화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에 진행하는 용역은 미군기지 내 군공항으로 인해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된 구도심의 건축높이 제한을 극복하여 신·구도심 균형발전을 목표로 한 용역이다.

그 간 평택시는 6.25 한국전쟁부터 주둔하고 있는 미군기지[K-6(캠프 험프리스), K-55(오산에어베이스)] 내 군공항으로 인해 市 면적 487.8㎢의 약 38%가 ‘군사기지법’에 의한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되어 건축높이 제한 등 시민의 재산권 피해를 장기간 받아왔다.

특히, 신장동·팽성 안정리 대부분은 비행안전 제5구역으로 사업성이 확보되지 않아 각종 개발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기반시설 부족 및 도심 노후화로 인해 고덕신도시 등 주변 신도심에 밀려 점차 쇠퇴하고 있어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평택시장은 “고도제한 완화를 통해 송탄, 팽성지역의 개발여건을 개선하여 시민재산권 보호뿐 아니라 신구도심의 균형발전으로 ‘지속가능하고 살기 좋은 평택’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신형주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