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학수 도의원, 평택 청옥중학교 교육환경 지적

기사승인 2023.11.23  07:21:41

공유
default_news_ad2

- "증축공사에 학생들 소음과 안전 등에 고통받는다"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이학수 위원(국민의힘, 평택5)은 10일 경기도의회 제372회 정례회 중 경기도국제교육원(평택시 소재)에서 열린 평택ㆍ여주ㆍ광주하남ㆍ이천ㆍ안성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한 경기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평택 청옥중학교 증축 문제에 관해 지적했다.

평택 소재 청옥중학교는 학급당 학생수가 30여 명 수준으로 정원 28명 인원을 넘어서면서 과밀학급으로 분류가 되는 곳이다.

이곳은 2023년 7월 말부터 4층짜리 건물을 5층으로 증축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공사가 끝나는 내년 2월까지 소음과 안전에 대한 우려에 따른 민원 등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해당 학교는 이미 4년 전 한 차례 증축 했지만 현재 추가로 다시 증축을 하고 있는 실정이고, 앞으로 2025년에는 학생수가 2백여 명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아 사실상 증축이 아니라 새로 건물을 지어야 마땅하다는 의견이 많다.

이에 이학수 의원은 “아이들이 수업을 하고 있는 학기 중에도 증축공사가 진행되면서 소음 및 안전 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보니 학부모님들은 얼마나 불안하겠느냐”라며 “수업중에 소음이나 유리창이 깨지고 교실이 흔들리면서 기울어진 느낌마져 든다는 학생들이 있었다”고 불안감을 호소하는 학부모와 학생들을 대변했다.

그러면서,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곳이 학교라고는 상상이 되지 않는다”라며 “천명이 넘는 학생이 현재 공사장 아래에서 수업을 받고 있는 믿기 힘든 실정”이라며 평택교육지원청을 질타했다.

또, 이 의원은 “같은 지역 도곡중학교의 운동부가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해 시설의 노후화와 관리되지 않은 휴게소 등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열악한 환경에서 훈련하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운동부 학생들은 지난 3년간 금메달 18개, 은메달 17개, 동메달 24개 등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지원이 부족한 현실에 대한 기특함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이학수 의원은 ▲시설관리직 미배치교 ▲의원주최 정책 토론회 ▲미래교육협력지구 내실화 ▲다문화 연구학교 지정 노력 등과 관련하여 지난해 교육기획위원회 행감에서 언급했던 내용을 포함, 의원 대표 개정 조례 및 의원 주최 토론회 등을 토대로 각 교육지원청의 업무개선과 정책변화에 대한 방향성을 짚어가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신형주 기자 ptsnews@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